흘려 듣기에는 귀에게 미안한 노래와 

나만 알고있기에는 입이 간지러운 사연들이 모여 

끊임없는 수다로 밤을 지새우는 시간 '이 노래, 내 노래'.


- 코너지기 박찬수

BELATED ARTICLES

more

티스토리 툴바